한국에서 맥켄지

한국에서 맥켄지 가문의 유산을 재조명하는 호주 전시회
1910년, 대한제국이 일제에 병합되기 몇 달 전, 장로교의 중년 선교사는 고향인 호주에서 멀리 떨어진 항구 도시인 부산에 발을 디뎠습니다.

한국에서 맥켄지

먹튀검증커뮤니티 James Mackenzie가 그 나라에 도착했을 때, 나병은 여전히 ​​”신의 저주”로 널리 믿어졌습니다.

발견되었을 때 감염자들은 질병의 확산을 막기 위해 잘못된 정보를 얻으려는 시도로 밤새 추방당하고 재산이 땅에 불타버렸기 때문에

고립되고 궁핍한 생활을 해야 했습니다.more news

이러한 현실을 목격한 매켄지는 간호사인 아내 메리 켈리(Mary Kelly)와 함께 한국 최초의 전문 의료기관인 부산나환자병원을

운영하기 시작했습니다.

거의 30년 동안 이 병원은 일본이 미국과 전쟁을 벌이던 1941년에 강제로 폐쇄되기 전까지 수백 명의 나환자를 수용하고 치료했습니다.

1950~1953년 한국전쟁 이후 아버지의 사명을 이어온 매켄지 가문과 두 딸 캐서린과 헬렌이 남긴 유산이 다음 달 시드니에 있는

호주한국문화원에서 다시 만날 예정이다.

“Australian Mackenzie Family’s Journey in Korea”라는 제목의 이 쇼는 4월 8일부터 7월 8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며, 가족이 남긴 다양한

사진과 문서, 그리고 그들의 중요한 역할을 추적하는 짧은 다큐멘터리 영화를 선보입니다.

한반도 남부 지역에서 꼭 필요한 의료 지원과 훈련을 제공합니다.

한국에서 맥켄지

부산에서 태어난 캐서린과 헬렌은 호주에서 의학을 공부했으며 아버지의 유산을 이어받기 위해 어린 시절의 도시로 돌아가라는 소명을 받았습니다. 처음에는 2차 세계대전과 한국전쟁 발발로 좌절했지만, 두 사람은 1952년 마침내 귀국할 수 있었습니다.

그 해에 매켄지 자매는 모자 건강을 전담하는 일신여성병원(현 일신기독병원)을 설립했습니다.

이후 20년 동안 그들은 경제적 배경과 종교적 신념에 관계없이 환자들에게 의료 지원을 제공했습니다. 산부인과에서는 여의사,

조산사에서는 간호사를 양성하는 데에도 병원이 중요한 역할을 했습니다.

이러한 공로를 인정받아 두 여성은 일생 동안 대영제국훈장과 대한민국 정부의 무궁화장, 몽년훈장을 받았다.

김지희 KCC 원장은 “2021년은 한·호 수교 60주년을 맞는 해이지만 매켄지 가문의 이야기는 양국 국민의 유대가 10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AU는 성명에서 밝혔다.
1950~1953년 한국전쟁 이후 아버지의 사명을 이어온 매켄지 가문과 두 딸 캐서린과 헬렌이 남긴 유산이 다음 달 시드니에 있는

호주한국문화원에서 다시 만날 예정이다.

“Australian Mackenzie Family’s Journey in Korea”라는 제목의 이 쇼는 4월 8일부터 7월 8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며, 가족이 남긴 다양한

사진과 문서, 그리고 그들의 중요한 역할을 추적하는 짧은 다큐멘터리 영화를 선보입니다.

한반도 남부 지역에서 꼭 필요한 의료 지원과 훈련을 제공합니다.